금박구입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떡상가즈아 조회 49회 작성일 2021-10-28 00:00:51 댓글 0

본문

먹을 수 있다는 식용 금박 종이와 미술에 쓰는 금박 종이 리뷰 ( edible gold leaf and craft gold leaf reviews)

안녕하세요.
오늘은 인터넷으로 구입한 식용 금박 종이와 미술활동에 쓰이는 금박 종이를 가지고 왔습니다. 직접 구입해서 개인적인 의견이 반영된 리뷰로 재미있게 봐주시고 , 어린이와 어른분들 집에서 절대 따라하지 마세요!
구독과 좋아요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식용금박종이
#미술금박종이
#리뷰

한눈에 보는 금박

한눈에 보는 금박
- 우리공예디자인 리소스북 2019
Riko815 : 정성이 담긴 작업과정이 있어서 멋진 금박공예가 완성되는것 같습니다 김기호 선생님 멋져요~~책 받고 싶어요
애기똥풀 : 책 받고 싶습니다.
한번 해보고 싶은 공예입니다. 잘봤습니다!
김영순 : 화려하고 품위가 넘치는
아름다운 우리의 전통공예
멋져요
BBrave비브래브행복항구찬양그림 : 왕실의 옷은 유럽명품 옷의 가치를 넘어가네요 디몬드보석이 아니고야
하연 : 민어부레로 금박풀을 만드는 과정을 시연주어 인상깊었고 금박붙이는 섬세함 작업 과정 연수가 의미 있는 시간 이였습니다. 책 받고 싶습니다.https://blog.naver.com/0410khss

[추석특집] 철종 시대부터 이어진 156년 전통 한국 금박연 (KBS_2012.12.30 방송)

#사라지는유산 #금박연 #소중한우리전통
100년의 가게_금박연 (2012.12.30)

철종 조 시대(1849 ~ 1863)부터 금박을 시작해, 명성황후 국장 때 부금장을 지내며 지금까지 조선 왕실의 금박 장인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금박연'! '금박연'의 4대이자 중요무형문화재 119호인 김덕환 금박장과 함께 전수 조교로 '금박연'의 5대를 이어가 고 있는 아들 김기호 씨. 김씨 부자는 관광객을 상대로 체험 행사 등을 열어 기계화에 맞서 전통 금박을 알린다. 또 전통 금박을 응용한 휴대전화 케이스, 필통, 넥타이 등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시대와 보폭을 맞추려 노력한다.

■ KBS 걸어서 세계속으로 PD들이 직접 만든 해외여행전문 유튜브 채널 【Everywhere, K】
■ The Travels of Nearly Everywhere! 10,000 of HD world travel video clips with English subtitle! (Click on 'subtitles/CC' button)

● Subscribe to YOUTUBE - http://goo.gl/thktbU
● Like us on FACEBOOK - http://goo.gl/UKHX33
● KBS 걸어서세계속으로 홈페이지 - http://travel.kbs.co.kr
hdudgje shsuwh : 와... 삼성전자 연구원이라는 창창한 미래를 포기하고 금박장인의 대를 잇는 것도 쉽지 않았을텐데 대단합니다. 응원하겠습니다
장미례 : 금박장 검색해보니 4대 장인이신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셨네요 ㅠ 딱 일 년 전이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Kimberly Hayes : 이런분들은나라에서 지원해야죠
Eyan H : 왕실이 사라지면서 금박은 그냥 현대 기술로 이루어낸 복원품이 전부라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당시 왕실의 금박 기술을 이어오신 장인이 계시다는 건 상상도 못 했습니다. 금박 물린 한복도 현대에 맞게 물린 넥타이도 전부 너무 예뻐요. 나중에 오빠의 결혼식에 멜 수 있게 하나 선물 할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네요. 장인께서 이어오신 기술이 앞으로도 오래도록 이어질 수 있기를 응원하고 기원합니다.
알면 자랑할 수 있는 지식 : 저렇게 옷에 금박을 입히는 기술이 156년을 넘어 대를 이어 내려오나 보네요
이런 내용은 어딜 가도 쉽게 접할 수 없는 내용인데
걸어서 세계속으로 덕분에 소중한 지식 하나 얻고 갑니다~

... 

#금박구입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5,07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shuhigh.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