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항공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항공모함 조회 1회 작성일 2022-09-24 20:05:22 댓글 0

본문

[이슈톡] 중국행 편도 항공권이 4천7백만 원? (2021.12.28/뉴스투데이/MBC)

연말연시 앞두고 중국행 항공권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는데요.

네 번째 키워드는 "중국행 편도 항공권 가격이 4천7백만 원"입니다.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today/article/6327658_34943.html
#중국, #항공권, #이슈톡
무한eye :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이 매우 우려스럽네요. 경쟁 관계에서 하나의 회사가 되었으니 모든 피해는 소비자가 지게 되겠죠.
J Clover : 돈을 얹어줘도
가고 싶지가 않은게
중국이며
가본적이 없지만
가볼일이 전혀없는게
중국이다
토니스탁 (Tony Stock) : 중국에 딱 어울리는 항공정책인것같습니다. 멋지네요
근두운 : 중국인들은 가서 다시는 못오게 더 비싸져야할텐데
댓글사냥꾼 : 가고싶은적도없고 갈일도 만들고싶지않고 참 좋은소식이네.

항공규제 완전 해제…국제선 항공권 가격 내릴까? / KBS 2022.06.03.

앞서 전해드렸듯 인천 공항이 2년여 만에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항공기 편수가 늘어나면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치솟은 항공권 가격이 좀 잡힐지 김민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음 달 말, 미국 뉴욕행 왕복 항공권을 검색했습니다.

이코노미석이 300만 원을 훌쩍 넘는데, 코로나19 이전보다 100만 원 이상 비쌉니다.

[양명준/서울시 동작구 : "기회만 되면 언제든 갔다 오고 싶은 마음은 있습니다. (지금 가격은) 왔다 갔다 하기에는 부담스럽지 않나…."]

휴가철인 다음 달 국제선 항공 수요는 코로나 이전의 60% 가까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항공편 회복률은 여전히 13% 수준인 상황.

항공권 가격을 안정시키고 여행·항공 업계 회복을 위해 정부는 규제 해제를 택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8일부터 현재 20편으로 돼 있는 시간당 항공기 도착 편 수 제한과 저녁 8시부터 새벽 5시까지인 야간 비행 금지가 모두 사라지게 됩니다.

평소 야간 운항이 많았던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 노선에 다소 숨통이 트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행업계 관계자 : "단거리 노선은 수요가 계속 생기면 공항에서 슬롯(시간당 도착편 수)이 나오는 대로 계속 추가를 할 수 있잖아요. 선호하는 아침이나 낮 비행기는 꽉 차다 보니까 저녁으로…."]

다만 항공편이 늘더라도 높아진 유류할증료와 여름 성수기인 점 등을 고려하면 가격이 당장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내려가기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항공업계 관계자 : "(항공사들의) 운항률이 아직도 낮은 수준이기 때문에 조금 더 회복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하고 충분한 검토 기간도 필요할 것 같습니다."]

특히 국제선의 40% 이상을 차지했던 중국과 일본 노선은 현지 격리 절차와 입국자 수 제한 등이 남아 있어 증편 속도 자체가 더딜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민혁입니다.

촬영기자:김용모 조원준/영상편집:한찬의\r
\r
▣ KBS 기사 원문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5478089\r
\r
▣ 제보 하기\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r
◇ 전화 : 02-781-1234\r
◇ 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
◇ 이메일 : kbs1234@kbs.co.kr

#항공규제 #해외여행 #항공권
Perseverance_UM : 경쟁이 없는데 .... 대한항공이 왜 푯값을 내린답니까???? 기업간 경쟁은 소비자에게 은혜로운 혜택이었는데용
손석현 : 오르는건 쉬어도 내리는건 어렵지
Seunggi Lee : 이미 전 노선이 2배이상 올랐던데? 근데 유독 대한항공 항공권만 비싼건 의문. 같은 노선기준 다른 항공사 항공권은 대한항공에 비해 10~20% 저렴한 느낌. 지난 2년간 손해본거 전부 이용객둘한테 뜯어내겠다는 기세같음.
협oi : 이전으로가 아닌 이전했으면...
Cha군 : 유류세좀 잡아주면 싸질수야 있을듯..

항공편 정상화, 언제 체감할 수 있을까? / KBS 2022.04.06.

그럼 이렇게 공항 방역을 풀어도 괜찮은건지, 여행 쉬워지는 건 언제쯤일지 경제부 변진석 기자와 더 짚어보겠습니다. 방역 문턱이 낮아지고 있는데 이러다 다시 코로나 유행이 번지면 어떻게 합니까?
우려도 있거든요?

[기자]

네, 이번 조치는 방역당국과 여러 차례 의견을 모은 결과라는 게 국토부 설명입니다.

특히 신종 변이 얘기가 있는데 경계는 해야 하지만 지나치게 우려할 상황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한 번에 다 확대하지 않고 단계적으로 확대하는 것도 혹시라도 모를 재유행에 따른 부담을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해서입니다.

[앵커]

아무래도 2년 넘게 움추렸던 항공업계, 여행업계는 기대가 크겠죠?

[기자]

네,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피해를 받은 곳이 항공업계죠?

업계 1위 대한항공마저 3년째 순환휴직 중이고, 저비용항공사들은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습니다.

여행업계나 면세업계도 고용유지지원금에 기대서 명맥만 유지하고 있습니다.

사이판과 싱가포르 등 기존에 격리가 면제됐던 국가의 이용객이 지난달 10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여행 잠재수요는 확인된 상황인데요.

한 여행업계 관계자는 두 손 들어 환영할만한 조치라며, 항공편 공급이 늘면 지금 다소 비싼 항공권 가격도 내려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앵커]

지금은 비행기표 구하는 게 예전처럼 쉽지 않은 편인데 언제쯤이면 항공편이 늘어난 걸 실감할 수 있을까요?

[기자]

네, 여객 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노선을 중심으로 항공편을 늘려나가겠다는 게 국토부 설명입니다.

우리나라보다 방역장벽이 낮은 유럽과 미국, 그리고 인기 관광지인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먼저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아무래도 저비용항공사는 거리가 가까운 동남아시아 노선을 중심으로, 대형항공사는 장거리인 미주, 유럽까지 항공편을 늘리겠죠.

7월부터는 탑승률 제한도 폐지되면서 이용할 수 있는 좌석이 늘어나니까 여름 휴가철인 7, 8월에는 증편을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위강해/영상그래픽:이경민\r
\r
▣ KBS 기사 원문보기 : http://news.kbs.co.kr/news/view.do?ncd=5433857\r
\r
▣ 제보 하기\r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r
◇ 전화 : 02-781-1234\r
◇ 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
◇ 이메일 : kbs1234@kbs.co.kr

#항공편 #비행기 #코로나19
길은 걷는사람 : 남의 나라에 가서 질병으로 민폐 끼치지 않기를
돌아오면서 질병으로 국민에게 민폐 끼치지 않기를......

... 

#청도 항공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0,38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shuhigh.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